HOME > 정보마당 > 공지사항
지사항
글 읽기
제목 커지는 콘텐츠 산업과 함께 더욱 중요해진 지식재산권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21-12-24 조회 222
제목

전 세계를 향해 힘차게 불고 있는 ‘한류’가 하나의 사업으로 자리잡은 가운데 지식재산권 문제가 중요한 화두로 떠오르고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장관 황희·이하 문체부)는 12월 23일 ‘제5차 해외지식재산보호협의체’를 열고 한류 콘텐츠 관련 지식재산 침해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케이팝(K-pop), 영화, 드라마에 이어 최근에는 웹툰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분야의 한류 콘텐츠가 해외에서 인기를 끌면서, 우리나라 경제와 산업 발전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코로나로 가속화된 디지털·비대면 경제 환경은 우리나라 콘텐츠 산업과 저작권 산업 모두가 성장할 기회이지만 이를 통해 한류 콘텐츠 관련 저작권 등 지식재산 침해도 국경을 넘어 지능화되고 있다. 특히 콘텐츠뿐만 아니라 콘텐츠 기반의 2차 저작물에 대한 산업재산권의 침해도 나타나고 있다.이에 문체부는 복잡·다변화하고 있는 해외에서의 지식재산 침해현황을 파악하고 공동으로 대응하고자 지난해부터 외교부, 산자부, 법무부, 특허청, 경찰청 등 6개 부처와 8개 공공기관, 16개 권리자단체로 이루어진 ‘해외지식재산보호협의체’를 운영하며 협력을 강화하고 있다. ‘해외지식재산보호협의체’는 정례회의체로서 반기별로 개최하고 있다.
 
최근에는 한류 가수들이 출연하는 뮤지컬 공연들도 온라인 공연장 플랫폼을 통해 국내외로 활발히 서비스되고 있는데, 공연 작품이 공개될 때마다 짧은 영상 또는 전체영상 그대로 불법 유통되어 피해를 보고 있다.  
이에 저작권해외진흥협회(COA)는 지난 5월부터 현재까지 해외 플랫폼에서 불법 유통된 40여 건을 삭제 조치하는 등 공연계와 협력해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저작권해외진흥협회(COA)는 웹툰기업들과 협력해 웹툰의 합법 유통 인식을 높이는 영상을 제작해 저작권 해외사무소 등에 배포할 계획이다.  
한국문화콘텐츠라이센싱협회와 한국저작권보호원은 지난 협의체에서 나온 건의에 따라 해외 시장에서 국내 유명 캐릭터를 보호하기 위해 ‘불법침해 대응 안내서’를 제작해 저작권 해외사무소, 재외공관, 해외지식재산센터(IP-DESK) 등을 통해 배포할 예정이다.
 
이번 5차 회의에서는 ‘해외에서의 한류 콘텐츠 관련 지식재산 침해 대응 방안’을 안건으로 상정했다. 안건 토의에 앞서 카카오엔터 이호준 법무팀장이 ‘웹툰 저작권 침해 실태 및 대응 방안’ 사례를 발표해 기업 차원에서의 침해 대응에 대한 이해를 높였다.  
16개 협회와 단체 참석자들은 △현지 국가에서만 확인할 수 있는 불법유통 콘텐츠 모니터링 지원, △불법 침해 관련 단순 접속 차단이 아닌 사이트 폐쇄와 운영자 처벌, △국내 불법 송출 행위에 대한 경찰청, 문체부 특별사법경찰의 지속적 관심 촉구 등의 의견을 제시했다. △저작권 해외사무소 증설과 현지 지원 강화, △영화 맞춤형 저작권 등록·인증 제도 도입, △온라인 공연징수나 불법 아이피(IP) 텔레비전 관련 「저작권법」 개정 등도 정부에 건의했다.
 
김현환 문체부 제1차관은 “문체부는 저작권 해외사무소를 통해 불법 인터넷 주소(URL) 삭제를 요청하는 등 현지에서의 구제조치를 지원하고 있다. 올해 7월부터는 ‘해외 저작권 보호 이용권’ 사업을 시작해 해외 저작권 분쟁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중소 콘텐츠 기업을 돕고 있다”라며 “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정(RCEP)’을 비롯한 다수의 자유무역협정(FTA)에도 참여해 콘텐츠 시장의 저변을 확대하고 현지 저작권 보호 규범을 정립하는 데 힘쓰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 김 제1차관은 “한류 콘텐츠의 인기에 힘입어 한글과 김치 등 한국문화 전반에 대한 세계적인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만큼 한류 콘텐츠가 지속적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여기 모인 각 기관들과 함께 해외에서의 지식재산 보호의 중요성을 공론화하고 침해 대응 협력방안을 모색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최근에는 문체부와 한국콘텐츠진흥원(원장 조현래)의 ‘방송영상콘텐츠 포맷 육성지원’ 사업의 결과물들이 최근 잇달은 성과를 거두며 주목 받고 있다.  
‘방송영상콘텐츠 포맷 육성지원’ 사업은 방송영상 분야 창‧제작자의 공정한 포맷 IP 확보와 해외 진출을 지원한다. 특히 ‘포맷 본편 제작지원’은 중소 독립제작사가 포맷 IP를 확보하도록 지원하는 사업이다.  
현재 채널S에서 방영되고 있는 ㈜비타민티브이의 2021년 지원작 ‘후엠아이’는 내년 OTT 플랫폼 웨이브 방영, 스핀오프 작품 준비 등 IP 사업영역을 확대하고 있다.
이도형 콘진원 방송본부 본부장은 “‘오징어게임’ 이후 K-콘텐츠에 대한 높은 관심과 더불어 채널 및 플랫폼사와 창‧제작자의 불리한 권리 배분 문제가 이슈가 되고 있다”며, “콘진원은 세계 시장을 선도하는 글로벌 포맷 개발에 앞장서는 것은 물론, 창‧제작자가 공정하게 포맷 IP를 확보할 수 있게 앞으로도 지원을 지속할 예정이다”고 전했다.

아주경제 전성민 기자 (2021-12.23) 

이전글 지식재산이 국가경쟁력이다
다음글 2022년 “정부R&D사업 부처 합동 온라인 설명회
목록
(재)한국지식재산관리재단
사업자번호 : 220-82-00390 | 대표자 : 김시진 | 서울시 성동구 왕십리로 24나길 20. 창성빌딩 2층 | 전화번호 : 070-7778-3359 | 메일 : kipf2008@naver.com
COPYRIGHT ⓒ (재)한국지식재산관리재단 ALL RIGHTS RESERVED